Go to Contents

화성시립도서관

지역정보안내 Local Info

  • 남양동
  • 우정읍
  • 태안읍
  • 黃鷄里(황계리)·느릅재·楡梯處
    옛 수원군 안녕면 지역으로서, 고려시대 楡梯處가 있었으므로, 느릅재·유제처·유제 또는 황계동이라고 하였다. 도 일설에는 이 마을 중앙에 예로부터 내려오는 우물이 있었는데 이 우물에서 누런 닭(黃鷄)이 나왔다는 전설이 있다. 그리하여 이 마을을 黃鷄里라 부르게 되었다는 설도 있으나, 앞의 예가 유력하다.
    • 새터말
      현재의 황계동과 大皇橋洞 사이에 새로 생긴 마을이 있는데, 이 마을을 새터말이라 부른다.
    • 店村·점말
      옛날부터 이곳에는 질그릇을 팔던 가게가 있었다고 해서 店村 또는 점말이라 부르고 있다.
  • 陳雁里(진안리)
    조선조 중엽 이곳에는 나무가 매우 우거져서 기러기 떼들이 날아 가다가 이곳에 진(陳)을 치듯이 내려 않는다고 해서 진안리(陳雁里)라고 했다는 것이다. 산등성이를 사이에 두고 마을이 커져서 지금은 안진안(內陳雁)l과 밧진안(外陳雁)으로 나뉘어 진다.
  • 靈通里(영통)·염통
    이 마을의 뒷산인 淸明山 봉우리에 우물이 있고, 그 우물 속에 고려 시대 보물이 있었다고 한다. 그런데 이 보물이 영(靈)과 통(通)하는 것이라고 하여 靈通里 부르게 되었다는 것이다. 또는 지형이 염통처럼 생겼다고 해서 그 지명이 유래되었다는 설도 있다.
    • 大村·뒷골
      영통리 가운데서도 최초로 생긴 가장 큰 마을이라고 해서 큰말 이라 부르게 된 것이다.
    • 後谷·뒷골
      큰말 뒤로 새로이 생긴 마을이라 하여 뒷골(後谷)이라 하게 된 것이다.
    • 新靈通里
      영통리 옆에 새로 생긴 영통리란 뜻으로 신영통리(新靈通里)라 부르게 된 것이다.
  • 安寧里(안녕)
    조선조 정조대왕이 아버지인 莊獻世子의 능을 이곳으로 옮기고 수시로 능행차를 하였다. 이때 정조가 능을 바라보며 아버님께 안녕히 잠드시기를 비는 마음이 지극하였다고 해서 이 마을 이름을 안녕촌(安寧村)라 했다고 한다.
    • 돌고지 이 마을 뒷산에는 돌이 많은데 멀리서 보면 마치 돌(石)의 꽃(花) 이 핀 듯 하다고 해서 돌고지라 부르게 되었다.
  • 松山里(홍산리)·솔뫼
    조선조 정조때 이곳에 능을 조림할 때 소나무가 크게 우거졌다고 하여 솔뫼 또는 松山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.
    • 元松山
      조선조 정조때 생긴 송산리가 지금은 매우 크게 발달하였는데 이 마을이 맨처음으로 생긴 마을이라고 해서 원송산(元松山)이라 부르게 되었다.
    • 鵲峴
      까치고개 이 마을은 까치고개라고 부르는 鵲峴이란 고개 밑에 위치하였다고 하여 鵲峴이라 부르게 되었으며 이 마을은 동까치고개(東鵲峴)와 서까치고개(西鵲峴)로 나뉜다.
  • 餠店里·(병점리) 떡전거리·병점
    옛 수원군 태촌면 지역으로, 옛부터 삼남으로 통하는 큰 길목이었다. 그리하여 고려시대부터 이곳에는 遞使나 행인들이 쉬었다가 가는 길목으로서 떡을 파는 떡장수들이 많았다고 한다. 따라서 이 마을을 떡전거리라 부르게 되었는데 한자로는 餠店이라 부르게 되었던 것이다.
    • 龜峰洞·느치미
      이 마을 뒤에 위치하고 있는 산봉우리가 마치 거북이처럼 생겼다고 해서 龜峰洞이라 불렀고, 우리말로는 느치미라고 부르기도 한다.
    • 安化洞·아나동
      느치미 동쪽에 있는 마을로서 조선시대부터 이곳에는 安氏들이 集姓村을 이루고 많이 살았다고 한다. 그리하여 마을 이름을 安化洞이라 부르게 되었는데, 일명 아나동이라 하기도 한다.
    • 店村·점말
      옛날에 옹기 그릇을 구워 팔던 가게가 있었다고 해서 店村이라 부르게 되었으며, 혹은 점말이라 부르기도 한다.
    • 坪村·벌말
      이 마을은 넓은 벌판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어서 마을 이름을 벌말이라 부르게 되었으며, 한자로는 坪村이라 불렀는데 이러한 지명은 매우 흔한 이름이다.
  • 培養里(배양리)·뱅치
    이 마을에 있는 흙이 培養土로 매우 양질이어서 이 마을 이름을 培養里라 하고, 우리말 이름으로는 배양치 또는 뱅치라고 부르게 되었다.
    • 祭廳말 뱅치 동쪽에 있는 마을로서 조선조 정조가 아버지인 莊獻世子의 능을 花山으로 遷葬한 후 이 마을에 祭廳을 차렸다고 해서 이 마을을 제청말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.
    • 延白村 1.4후퇴 당시, 황해도 延白 사람들이 피난하여 이곳에 많이 정착했다는 데서 延白村 혹은 연백수용소라고도 불려졌다.
  • 伴亭里(반정리)·반쟁이
    들 한가운데 운집하나 마을이 있었는데 그 마을 이름을 반쟁이 라 부르고 한자로는 伴亭里라 쓰게 되었다. 이 마을은 둘로 나뉘어 윗반정과 아랫반정이로 부른다.
  • 半月里(반월리)·반다리
    이 마을 뒷산에서 내려다보면, 집들이 마치 반달처럼 모여 있다고 해서, 이곳 마을 이름을 半月이라 한 것이다.
    • 佳谷·가골
      옛날에 한 他人이 있어 이 마을을 바라보면서 景觀이 하도 아름답다 고 해서 그 이름을 아름다운 골짜기란 뜻으로 부르게 되었다는 것이다.
    • 당골·당굴
      이 마을에는 옛날 神堂이 있었고 또는 단(甘) 꿀(蜜)을 만드는 꿀벌 들이 많이 살아서 항상 단 냄새가 풍겨 났다고 한다. 그래서 그 이름을 당골 또는 당굴이라 불렀다고 한다.
    • 馬城院·馬城里·-安里
      이 마을 뒤로는 산이 둘러져 있는데, 그 모양이 마치 말(馬) 모양이 어서 마을 이름을 馬城院이라 부르고 이 마을 이름이 변하여 마사원이라고도 한다.
    • 안반달·속반달
      반월리의 안쪽에 있는 마을을 특히 안반달이라 부르는데 한편 속반달이라부르기도 한다.
  • 陵里(능리)·능골·능동
    고려시대 이곳에 아기능이 있었다고 해서 능리(陵里) 또는 능골 (陵谷)이라 부르게 되었다는 것이다
    • 개나리
      이 마을은 개나리 나무로 울타리를 한 집이 많아서 봄이면 개나리꽃 이 볼만하다는 것이다. 그래서 마을 이름도 개나리라 부르게 되었 다고 한다.
    • 篤才洞·독재울·독재골
      옛부터 이 마을 사람들이 재주가 많았다고 해서 篤才里라 하였다 고 하나, 독(篤)을 만드는 곳이 어디엔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. 전국에는 독재울이란 마을이 많으며, 또 한 이런 마을 에는 흔히 독 만드는 ?地가 있었던 곳이다. 또 독재골은 音便되어 독재울이 되고 이것이 다시 독재울로 변한 것 이라 하겠다.
    • 場山·마당뫼
      이 마을 중앙에는 큰 언덕이 위치하고 있는데, 이 중턱에는 마당이 있어서 이곳에서 마을사람들이 모여서 놀기도 하고 가을이면 타작도 했다고 한다. 그리하여 산에 마당이 있는 마을이란 듯으로 마당뫼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.
    • 松谷·송골
      이 마을이 소나무가 무성하게 우거진 골짜기에 위차 하였다고 해서 松谷도는 송골이라 부르기도 하였으며, 가장 중앙에 위치한 송골을 특히 샛송골이라 불렀다.
    • 堂峴·당고개
      마당뫼 동쪽에 위치한 마을이다. 능리 뒷산에는 성황당이 있어서 이곳을 당고개라 부르게 되었는데, 지금은 그 흔적조차 찾을 수 없다.
  • 旗安里(기안리)·기안말
    조선조 正祖가 莊獻世子를 모신 顯隆園에 제사를 드리게 될 때 이 마을에 旗를 꽂게 하였는데, 마을이 위치가 이 기안쪽에 위치하고 있다고 해서 기안(內)에 있는 마을이란 뜻으로 기안말이라 하였 다는 것이다. 이를 한자로 적을 때는 마땅이 旗內里라 하여야 더 합리적이었을 것이다.
    • 古水門·아랫기안말
      기안말에는 능으로 통하는 水門을 겸한 城門이 있었는데 이것으로 옛날 수문이 있는 마을이라고 하여 古水 門이라 불려졌으며 한편 이 마을을 아랫기안말이라 부르기도 한다.
  • 機山里(기산리)·틀미·틀뫼
    옛부터 이 마을을 틀뫼 또는 틀미라 불렀는데, 이를 漢字로 機山이 라 적은 것이다. 그 유래는 뒷산이 베틀처럼 생겼다는 데서, 또는 들(野)에 산(山) 이 있어서 그렇게 되었다고 한다. 그러나 들이 유기음화 하여 틀이 되는 일은 있으나, 이 마을 가운 데 뫼(山)가 있지는 않다. 따라서 미는  (野)에서 왔을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. 옛 수원군 용복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폐합때 와우동과 합해 서 기산리라고 한 것이다.
    • 下機山·아래틀미
      틀미 가운데서 가장 먼저 생긴 틀미를 舊機山이라 부르고, 나머지 를 新機山이라 부른다. 한편 구기산·신기산을 달리 아래틀미(下機山)·윗틀미(上機山)라 부르기도 한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