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o to Contents

화성시립도서관

지역정보안내 Local Info

  • 남양읍
  • 우정읍
  • 태안읍
  • 活草里(활초리)
    옛부터 屯如串面의 중심지가 되었고, 조선후기 大院君의 천주교도에 대한 迫害가 심할 때는 교인들의 은신지가 되었다.
  • 獐田里(장전리)
    마을 중심부에 위치한 작은 산의 형태가 마치 노루가 밭으로 내려오는 형국이라고 하여 장전리(獐田里)라고 불려졌다.
    • 武團室洞·무덤실 바닷가에 면한 이곳은 산림이 우거지고 사냥꾼들이 많이 모여들어 무단실동(武團室洞)이란 이름이유래되었고, 흔히 무덤실이라고도 불린다.
    • 畔松 옛부터 이곳에는 밭두둑에 소나무를 많이 심어 바다와 내의 제방이 터질 때는 수살막이를 했다고 하여 반송 (畔松) 또는 반송동이라 불려졌다고 한다.
  • 長德里(장덕리)
    옛부터 번화한 포구로서 조선조 초에는 長串面의 중심촌락을 이루었다.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때 기왕의 장곶동(長串洞)의 장(長)자와 덕방동(德房洞)의 덕(德)자를 따서 장덕리(長德里)로 개칭하였다.
    • 德房·덕뺑이 옛부터 南陽 方氏들의 집성촌으로 方屯地라 불려오다, 그 후 덕뺑이, 덕방(德房)·덕방동(德房洞)으로 불려 졌다.
  • 遠泉里(원천리)
    조선조 중엽부터 원실(遠室)이라 불려오다가,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 때 기왕의 마을 이름, 곧 원모동(遠暮洞)의 원(遠)자와 천곡동(천곡동)의 천(泉)자를 따서 원천리(遠泉里)라 했다고 한다.
    • 遠暮洞 옛부터 원실(遠室)이라 불려 왔으나, 日暮가 되면 서쪽 산이 마치 병풍과도 같고 포장친 것처럼 장관을 이룬 다는 뜻에서 원실의 원(遠)자와 일모의 모(暮)자를 따서 원모동(遠暮洞)이라 했다고 한다.
  • 溫石里(온석리)
    옛날 갯벌로 되어 있더 이곳은 생활이 어려워 외지에서 돌을 날라다가 灰를 구워 생계를 유지했다고 하여 온석리(溫石里)로 불려졌다고 한다.
    • 月基洞·달기터 뒷산에 올라서 望月했다고 하여 달기터 , 곧 월기동(月基洞)으로 불려졌다고 한다.
  • 安石里(안석리)
    고려 말 마을이 이루어져, 安儀洞과 擧石洞으로 불려오다가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 때 두 마을을 합쳐 안석리(安石里)로 개칭했다고 한다.
    • 開默洞·개목동 옛부터 바닷물이 드나들던 곳이어서 땅을 파면 흙이 온통 검은색을 띠고 있다 하여 개묵동(開默洞) 또는 개 목동이라 불려지게 되었다고 한다.
  • 新外里(신외리)
    옛부터 포구를 이룬 마을로서 舊韓未에는 지형이 人川과 닮았다고 하여 南陽仁川으로 불리다가, 인청항이 발전함에 따라 신외리(新外里)로 불려지게 되었다.
    • 內洞·外洞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이곳은 북쪽 갯벌을 끼고 平月面 쪽으로 접해 있는 마을은 내동(內洞) 또는 안동네 라 불렸고 육지가 접해 있는 곳은 바깥동네 곧 외동(外洞)이라고 하였다.
  • 新南里(신남리)
   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이미 里名으로 불려오던 新陽洞과 石門洞을 통폐합했고, 또 남양의 남쪽에 위치해 있다고 하여 신(新)자와 남(南)자를 따서 신남리(新南里)라 했다고 한다.
    • 堂峴洞 옛부터 이 마을 고개에는 마을의 행운을 빌며 제사지내는 당집이 있어 당산고개라 불렀으며, 그 뒤 堂峴 또 는 堂峴洞으로 불러졌다.
  • 匙里(시리)
    이 마을은 옛날 바닷물이 출입하여 배를 대던 곳을 外浦, 그 주위에 살구나무 몇 그루가 잇던 곳을 杏村이라 했는데, 그 마을 형국이 마치 "숟가락과 흡사하다"라고 하여 시리(匙里)란 마을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.
    • 外浦洞·밖개 배가 드나들고 바다가 마을 어귀에까지 접해 있었기 때문에 밖개 또는 외포동(外浦洞)으로 불러졌다고 한다.
  • 水花里(수화리)
    이 마을은 물이많다고 하여 수충동(水充洞) 또 어질고 맑게 살라는 뜻에서 양철동(良哲洞), 산에 아름다운 꽃이 많다고 하여 산화동(山花洞)으로 불리다가,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수충동의 수(水)와 산화동의 화(花)자를 따서 수화리(水花里)로 개칭했다고 한다.
  • 宋林里(송림리)
    이 마을을 감싸고 있는 산은 소나무가 울창하고 산수 또한 아름다워 송림리(松林里)로 불려졌다고 한다.
    • 三富室朝鮮朝 中葉 이 마을에 산 韓·鄭·李씨 성을 가진 세 사람의 內侍가 부유한 생활을 했다는 데서 삼부실(三富室) 또는 삼부실동(三富室洞)이라 불려졌다고 한다.
  • 北陽里(북양리)
    三國時代 이래 이 마을은 서미동(鼠尾洞)→서미동(瑞美洞)→고서미동(古瑞美洞)으로 불려 오다가, 그 위치가 북쪽이라고 하여 남양의 양(陽)자를 따서 북양리(北陽里)로 개칭했다고 한다.
    • 鑛山洞 구한말 때 重石 광산이 개발되면서부터 광산동(鑛山洞)으로 불려졌다.
    • 陽地洞 마을의 向坐가 양지바른 남향으로 자리잡았다고 해서 양지동(陽地洞)이라 했다고 한다.
  • 文湖里(문호리)
    옛날 바닷물이 마을 어귀까지 들어와 戶數가 늘고 포구로 발전했는데,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문기동(文起洞)의 문(文)자와 서호동(西湖洞)의 호(湖)자를 따서 문호리(文湖里)로 불려지게 되었다.
    • 文起洞·문구리 옛날 이마을은 산 속에 위치한 벽촌이었으나, 書堂과 글 읽는 선비가 많이 나와 문기동(文起洞) 또는 문구리 로 불려졌다고 한다.
  • 茂松里(무송리)
    三國時代부터 唐項城·唐城 등으로 불린 이곳은 남양반도의 길목으로서 국제무역항의 구실을 하던 곳이다. 後漢 때 諸葛亮의 고향인 南陽에서 그 이름을 따왔다고 전해지는데, 그 뒤 음덕리(陰德里)로 불리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남양리(南陽里)가 되어 현재에 이르렀다.
    • 基谷洞·터골 본래는 터골(基谷)이라 불리다가 행정구역 개편 때 기곡동(基谷洞)으로 불리게 되었다.
  • 南陽里(남양리)
    三國時代부터 唐項城·唐城 등으로 불린 이곳은 남양반도의 길목으로서 국제무역항의 구실을 하던 곳이다. 後漢 때 諸葛亮의 고향인 南陽에서 그 이름을 따왔다고 전해지는데, 그 뒤 음덕리(陰德里)로 불리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남양리(南陽里)가 되어 현재에 이르렀다.
    • 基谷洞·터골 본래는 터골(基谷)이라 불리다가 행정구역 개편 때 기곡동(基谷洞)으로 불리게 되었다